소장자료

서울에 내 방 하나 : 손 닿는 만큼 어른이 되어가는 순간들

  • 권성민
  • 해냄
  • 2020
서울에 내 방 하나 : 손 닿는 만큼 어른이 되어가는 순간들
  • 자료유형
    단행본
  • 서명/저자사항
    서울에 내 방 하나 : 손 닿는 만큼 어른이 되어가는 순간들 / 권성민 지음.
  • 발행사항
    서울 : 해냄, 2020.
  • 개인저자
    권성민
  • 형태사항
    280 p.:삽화 ; 21 cm.
  • 일반주제명
    한국 현대 수필 [韓國現代隨筆]
  • ISBN
    9788965749981
  • 언어
    한국어

소장사항

소장정보
번호 소장처 청구기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신청/예약
1 연세의학도서관/3층 구관/79서가 2열 814 권성민 서 대출가능 -
2 연세의학도서관/3층 구관/79서가 2열 814 권성민 서 대출가능 -

초록

스무 해에 이르는 동안 자신만의 단단한 자립 생활을 이어온 권성민 피디가 <서울에 내 방 하나>를 통해 홀로서기를 결심한 이들에게 담담한 응원을 건넨다. 이 책은 중학교를 졸업하면서부터 독립해 스무 살에 서울에 올라와 '자취하는 인간'으로 살아온 저자가 경험했던 어른이 되어가는 순간들을 기록하고 현재의 삶을 그려나가는 에세이다.

그는 수많은 아르바이트를 하며 학업과 일을 병행하던 빡빡한 대학 시절을 거쳐 MBC에 입사, 부당 해고와 복직 과정 등을 겪으면서도 자신의 삶을 단단하게 지켜왔다. 그동안 그의 생활은 팔도 제대로 펼 수 없는 17만 원짜리 비좁은 고시원에서 작은 책장을 놓을 수 있는 40만 원짜리 방으로, 원룸 월세에서 투룸 전세로 바뀌어갔고, 그의 생각도 자취에서 자립으로 점차 확장되었다.

온전히 나의 힘으로 '서울에 내 방 하나'를 마련해온 그 시간을 통해 혼자 버텨냈던 자취가 타인들 속에서 나를 지키며 성장하는 자립이 되는 모습을 만날 수 있다. 특히 일상 속 깨알 같은 위트가 돋보이는 에피소드들은 인생의 자취를 결심한 청춘들에게 공감을 불러일으킨다.

목차

프롤로그 겪어보니 별거 아니더라

1장 자립의 순간은 문득
자취하는 사람
맛없는 오렌지
꽃을 좋아하던 아이
빨래를 해야겠어요
운동이 아니면 죽음
프로 테크닉 코믹스
소리 고생
혼자 살다 보니
축제가 한창 좋을 나이
어른은 언제 돼
서울에 내 방 하나

2장 문밖으로 나가면
동안이시네요
그놈의 합격 수기
설레서 뛰어든 열차의 꽁무니
1초 25프레임
PD를 하다 보니
넥타이가 없다
남자지만 긴 생머리입니다
손목시계의 진공
알레르기 알려주기
적당히 오래오래 분투하기
원래 그런 애

3장 단단한 홀로서기를 위한 도구들
글쓰기의 감각
인생 조지는 위기를 피하는 방법
여기보다 어딘가에
동네 서점에서 만나요
책장의 취향
도시의 고해소
어둠을 뚫고 무대에 서면
아시아인 히어로

4장 손이 더 멀리 닿을 수 있도록
좋아하는 계절을 묻는다면, 봄
희망은 노란색
추위를 견디는 법에 대하여
인생에 선배가 어딨어
가장 시작하기 좋은 나이
나 이 나이에
겸손한 겸손
행복 같은 사람
좋은 어른
휴일의 감각

에필로그 사람을 바꾸는 것들